보도/해명

홍보센터 한난소식 보도/해명

한국지역난방공사, 국내 최초 집단에너지 연계 섹터커플링 시범사업 추진

등록일
2022-12-28
조회수
1245
첨부파일

 한국지역난방공사(사장 정용기, 이하 한난)가 국내 최초로 집단에너지와 연계한 전력-열 에너지부문간 결합 섹터커플링(P2H)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28일(수) 밝혔다.


* P2H(Power to Heat): 재생에너지 확대에 의한 전력계통 변동성 해결을 위해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열로 변환해 저장, 공급하는 기술로 전기보일러, 히트펌프 등 활용


 한난은 지난 6월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, “재생에너지 잉여전력 부문간 연계 기술개발사업”에 참여를 신청해 기술성, 연구역량, 사업화 및 경제성 등 평가를 거쳐 사업추진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.


 섹터커플링 시범사업은 약 100억원의 사업비로 향후 3년간 한난과 대학, 연구소, 기업 등 7개 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진행하며, 한난 집단에너지시설을 이용한 20㎿급 중앙급전형 P2H와 소규모 통합발전소 연계형 P2H 실증설비 구축·운영으로 에너지 효율화와 집단에너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전력-열 변환 및 저장 기술개발을 추진한다.


 섹터커플링은 전력을 열(P2H, Power to Heat), 수소(P2G, Power to Hydrogen), 수송(P2M, Power to e-Mobility) 부문 등과 결합해 상호 시너지를 창출하는 기술로,


 전력계통 운영측면에서 대규모 유연성 수요자원으로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흡수해 국가 전력수급 균형에 기여하고, 전력계통 유연성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다.



<전력-열 섹터커플링(P2H) 전력계통 기여 효과>


 한난은 이번 시범사업에서 전기보일러 기반 P2H와 집단에너지 인프라를 활용한 섹터커플링 실증을 통해 운영기술 및 사업모델을 개발하는 한편, 제도적 지원방안을 포함한 산업화 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.



<집단에너지 연계 전력-열 섹터커플링(P2H) 계통도>


첨 부 : 한국지역난방공사 본사 전경 1부.  끝.

맨 위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