보도/해명

홍보센터 한난소식 보도/해명

한국지역난방공사, 설 연휴 대비 경영진 현장 안전점검으로 안전 UP, 걱정 DOWN

등록일
2024-02-06
조회수
105
첨부파일

 친환경 에너지 선두기업인 한국지역난방공사(사장 정용기, 이하 `한난`)가 설 연휴를 앞두고 안정적인 열공급을 통한 국민생활 편익증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.


 정용기 한난 사장은 6일(화) 설 연휴 안전사고 예방 및 안정적 에너지 공급을 위한 ‘현장 중심의 안전경영 실천’의 일환으로 여수동 가압장을 방문해 현장 특별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.


 앞서 한난은 타 사의 가압장 침수로 인한 열공급 중단 사태를 계기로 자사가 운영 중인 16개 가압장을 전수조사 한 바 있으며, 이 중 비상 상황 발생 시 국민께 큰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가압장을 경영진이 직접 선정하여 ‘유지관리 실태, 자연재해 대비 현황, 테러 등에 의한 사고 대응체계’ 등을 현장에서 면밀히 점검하였다.


 여수동 가압장은 비상상황 발생 시 약 17,100여 세대에 열공급이 중단되는 심각한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주요시설이라는 점이 이번 특별 안전 점검 대상으로 선정된 배경이며,


 정용기 사장은 “발생 가능한 모든 위험 요소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 뿐 아니라 만약의 사태 발생시를 가정하여 2중, 3중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”라며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것을 주문하기도 하였다.


 아울러, 한난은 지난 1월 29일(월)부터 사장 경영방침 중 하나인 현장 중심의 ‘안전경영’ 확립을 위해 전 경영진이 현장을 직접 방문해 ▲재난관리 대응체계, ▲지사 및 건설현장 안전관리 실태, ▲동파 방지 시설 및 제설 장비 등을 점검하는 경영진 현장 특별 안전 점검을 시행 중이다.


 정용기 사장은 지난 타사 열공급 중단 사태 시 복구장비 및 난방용품을 지원하고 설비 복구를 돕기 위해 애쓴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며 “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우선 가치이며, 원칙과 기본에 충실한 현장중심의 업무를 수행해야 임직원과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”면서,


 “한국지역난방공사는 국내 최대 집단에너지 사업자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국민들께 불편을 끼치지 않도록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”고 밝혔다.

맨 위로